이 친구들은 자기들이 날수 있다는 것을 모르는 것일까?

성큼 성큼 걷는 무리들 속에

주저 앉아 있는 녀석이 눈에 들어온다

어디가 아픈 것일까?

그러나 다른 한마리가 달려와 이 녀석과 입을 맞춘다

먹이를 먹여 주는 것이겠지

 

그래 이들은 나는 법은 잊어 버렸어도 사랑하는 법은 잊지 않았나 보다

by nanasand 2013. 6. 3. 23:53

알록 달록한 꽃이 피어나

그 향 가득 묻어나는 차로 태어나다

 

그 색까지 찻잔에 풀어지고

그 향은 입안 가득 번지고

 

차 한잔 마시고 나니 꽃이 된 기분에 나비를 찾게 된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by nanasand 2013. 6. 2. 20:18
| 1 2 3 4 5 6 ··· 60 |