봄이 오면 하얗게 핀 꽃 들녁으로 당신과 나 단 둘이 봄 맞으러 가야지 

김윤아의 "봄이오면" 이 노래를 들으며 당신과 함께 봄 맞으러 가야지

 

 

 

"당신이 따뜻해서 봄이 왔습니다"

당신과 함께 봄 맞으러 가고 싶습니다.

 

 

 [어느집 담장 아래 피어있던 수선화 @보성 강골마을]

 

 

'日常茶饭事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사보]모터스라인 "한곡의 노래"  (0) 2013.03.19
살아있네  (0) 2013.03.12
봄이 오는 소리  (0) 2013.03.11
[퇴근]도시 하늘에 나타난 비행물체  (0) 2013.02.24
[규원] 사진찍지 마세요  (0) 2013.02.23
20岁到30岁之间的日子  (0) 2013.02.22
by nanasand 2013. 3. 11. 17:4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