토요일 일을 하고 퇴근을 하려고 회사 문을 나서는 순간

이건 뭐지?

뭔가가 하늘위로 날아간다

엥?

패러글라이더??

여튼 급하게 카메라를 꺼내서 포커스는 아웃오브 안중으로 보내버리고

우선 찍고 보자~

높은 산에서 타고 내려오는거 아닌가?

도시 하늘위를 날아다니는 기분

많이 높은 하늘위의 비행기도 아니고

바로 발 아래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렇게 날아가고 있으면 무슨 생각이 들까?

 

그렇게 아등바등 살아봐야 별것 없다는 생각이 들까?

아등바등 살아봐야 별것 없는것은 당연한듯 하고

뭐 일하고 나오는데 이런 모습을 보니 감동이 절반.. 부러움 절반..

 

살면서 위시리스트, 버킷 리스트가 많으면 좋지 않다고 한다

버킷 리스트, 위시리스트는 결국 아직 해보지 못한 일이니까

 

패러글라이딩 비행

위시리스트 중에 하나인데

뭐 곧 해볼날이 오겠지

곧 위시리스트에서 삭제될날이 멀지 않았다고 생각하고...

위시리스트

소원을 말해봐~ 

'日常茶饭事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살아있네  (0) 2013.03.12
봄이 오는 소리  (0) 2013.03.11
[퇴근]도시 하늘에 나타난 비행물체  (0) 2013.02.24
[규원] 사진찍지 마세요  (0) 2013.02.23
20岁到30岁之间的日子  (0) 2013.02.22
[새해복 많이 받으세요] 늦은 새해 인사  (0) 2013.02.20
by nanasand 2013. 2. 24. 16:41